여름방학 때도 열방친구들이 은혜의 보좌로 나아가길 기도합니다.